정복의 신 징기즈칸 2018

피의 표식을 손에 쥐고 태어난 테무진(진위정).
그는 어려서 아버지를 여의고 홀어머니 밑에서
약혼자 패이첩(임윤)과 정식으로 혼인할 날만을 손꼽아 기다린다.
그런데 혼인 당일, 지옥에서 살아온 전설 속 인물 명왕(후준)이 
평화롭던 마을에 들이닥쳐 패이첩을 납치한다. 
테무진은 비로소 자신의 손에 새겨진 표식의 의미를 깨닫고, 
사막의 모래바람과 차디찬 설산을 넘어
민족의 운명을 건 거대한 전쟁을 통해 징기즈칸으로 거듭나는데…!

징기즈칸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