호텔 델루나 4회

“구찬성, 나 돌봐봐.” 만월은 갈수록 마음에 쏙 드는 찬성에게 자신을 잘 돌보라고 선언한다! 찬성에게 마음을 연 만월의 마음처럼 말라 있던 월령수에 새파란 잎이 돋아나고, 그러한 변화에 크게 동요하는 만월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